제주현대미술관, '옛 제주, 아름다움은 계속되어' 전 개최
상태바
제주현대미술관, '옛 제주, 아름다움은 계속되어' 전 개최
  • 정영훈 기자
  • 승인 2021.06.09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8일부터 내년 3월 27일까지 박광진 작가 작품 22점 전시

제주현대미술관, '옛 제주, 아름다제주현대미술관(관장 변종필)은 지난 8일부터 옛 제주의 정취를 살필 수 있는 '옛 제주, 아름다움은 계속되어' 전을 새롭게 선보이고 있다.

이번 전시는 박광진 예술세계의 중심축인 ‘제주 자연’을 담고 있되, 제주의 옛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한 작품들로 구성됐다.

전시작품은 196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의 제주 해안, 마을, 오름, 억새밭, 유채밭, 한라산 등지에서 포착한 옛 제주 특유의 풍광과 고즈넉한 분위기를 담고 있다.

박광진은 사실주의 화풍에 근거해 작품 활동을 지속해 온 한국 현대미술 1세대 작가이다.

대학 재학 중이었던 1957년에 <국보(1957)>로 대한민국미술전람회에서 입선을 수상하며 이른 나이에서부터 화단의 주목을 받았으며, 구상미술 단체인 <목우회> 활동을 중심으로 한국 구상미술의 전개에서 주요 역할을 해왔다.

특히 2007년 제주현대미술관에 작품 149점을 기증한 바 있으며,2008년에는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이 됐다.

계속되는 개발로 인해 오늘날 제주의 환경적 조건과 상황은 빠르게 변해가고 있지만, 우리가 제주의 자연과 풍경에 기대하는 편안함과 아름다움은 여전하다.

화면 가득 밀도감 있게 담아낸 옛 제주의 다채로운 풍경과 마주할 수 있는 이번 전시는 제주의 옛 정취와 제주 자연의 아름다움을 만끽하고 회상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시는 내년 3월 27일까지 제주현대미술관 분관에서 운영된다.

자세한 문의는 제주현대미술관(064-710-7803)으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