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속자연사박물관, 체험 프로그램 ‘하늘과 땅이다’ 운영
상태바
민속자연사박물관, 체험 프로그램 ‘하늘과 땅이다’ 운영
  • 제주관광신문
  • 승인 2024.04.16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은 올해 자연사 체험 프로그램으로 ‘하늘과 땅이다’를 운영한다.

민속자연사박물관은 지난해부터 박물관 프로그램에 기존 초등학생과 청소년, 성인 외에 6세 이하 어린이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늘과 땅이다’ 체험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하늘과 땅이다’ 프로그램은 박물관과 신산공원에서 자연 생태계 현장학습과 관련 생태 미술을 체험하는 등 참여 어린이가 자연을 마주하면서 즐겁게 놀 수 있도록 진행되며, 2020년 이후 출생(연 나이 4~6세)한 어린이집(유치원 포함) 원생을 대상으로 운영된다.

프로그램 접수는 오는 17일 오전 10시부터 민속자연사박물관 누리집(www.jeju.go.kr/museum) ‘교육/행사’에서 선착순으로 신청 가능하며, 1회당 10~15명의 어린이가 함께할 수 있다.

박찬식 민속자연사박물관장은 “이번 프로그램은  자연 속에서 친구들과 함께 좋은 추억을 만드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새롭고 다양한 사회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박물관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