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도지사 직속 제주관광혁신 비상대책위 구성, 여행 서비스 품질관리 강화
상태바
제주도, 도지사 직속 제주관광혁신 비상대책위 구성, 여행 서비스 품질관리 강화
  • 제주관광신문
  • 승인 2024.05.29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는 최근 고물가와 내국인 관광객 감소 등으로 인한 제주관광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제주관광 대혁신에 나선다.

제주도지사 직속 제주관광혁신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 제주여행 전주기 품질관리를 위한 ‘제주관광서비스센터’를 설치하는 등 다각도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 제주관광협회는 제주관광 대혁신 방안을 29일 공동으로 발표했다.

이번 혁신방안은 지난 21일 제주관광진흥전략회의에서 논의된 주요 결정사안에 대한 구체적인 후속 조치다.

제주방문 관광객은 5월 27일 기준 546만여명으로 지난해 대비 12만 2,000명(2.3%) 증가했으나, 최근 내국인의 해외여행 선호도 증가로 내국인의 제주방문 감소세가 지속되는 상황이다.

이에 제주도는 도지사와 민간위원을 공동위원장으로 하는 제주관광혁신 비상대책위원회를 6월 중 구성할 계획이다.

비상대책위원회는 관광 유관기관, 산업 대표, 전문가 등 25명 이내로 구성되며, 관광 주요 사안별 위기 진단과 해결방안 마련, 사후관리 등을 맡게 된다.

또한, 제주를 방문하는 여행객의 만족도 향상과 제주여행 품질관리를 위해 (가칭)‘제주관광서비스센터’도 설치한다.

관광공사와 관광협회가 협력해 여행 전 충분한 관광정보 제공, 불편사항 신고 및 신속 대응, 여행객 피드백 등 여행 전주기에 걸쳐 소통하며 제주여행 상품의 품질 관리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관광불만 사전예방 모니터링, 관광미담 사례 수집, 관광분야별 우수업소 발굴 및 시상 등을 통해 제주관광 이미지를 개선하고 여행 만족도를 높여나갈 예정이다.

제주관광 고물가 이슈와 관련해서는 빅데이터 기반 관광물가 지수 개발과 관광상품 및 서비스 실태조사가 진행된다.

제주도는 오는 6월부터 12월까지 빅데이터 기반 관광 물가지수 개발용역을 통해 관광물가지수 개발, 제주관광물가 불안 품목 선별·진단, 도외 및 해외 관광지와의 물가 수준 비교·분석, 제주관광물가 안정화 방안 등을 제시할 예정이다.

제주관광협회는 6월부터 11월까지 숙박업과 음식점 등에 대한 가격 및 서비스 실태조사를 병행하고, 계도·단속 활동도 확대해 제주관광 수용태세를 강화할 방침이다.

지속가능한 제주관광을 위해 도민과 관광사업체, 관광객이 함께하는 ‘제주와의 약속’ 캠페인도 대대적으로 전개한다.

올해는 도민과 관광사업체가 선도적으로 제주 여행객에 대한 존중과 배려, 공정 가격과 우수 서비스 제공 등의 실천운동을 펼치고, 내년부터는 도민과 관광객이 함께 참여하는 전국민 운동으로 확산시켜 제주여행의 대국민 신뢰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변덕승 제주도 관광교류국장은 “제주 방문 관광객에게 충분한 여행정보 제공, 불편·불만사항에 대한 적기 대응을 통해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하고 만족도를 높여 제주관광이 재도약할 수 있도록 민관이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