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예술의전당, 푸치니의 걸작 오페라 '라 보엠' 개최
상태바
서귀포예술의전당, 푸치니의 걸작 오페라 '라 보엠' 개최
  • 제주관광신문
  • 승인 2024.07.10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는 오는 8월 1일부터 3일까지 서귀포예술의전당 대극장에서 '서귀포오페라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올해로 9회를 맞는 서귀포오페라페스티벌은 문화예술 관객 저변 확대와 오페라의 대중화를 위해 기획된 서귀포예술의전당 대표브랜드 공연이다.

8월 1일(오후 7시30분) 전야제는 ‘오페라 & 크로스오버 콘서트’로 아리아와 크로스오버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서귀포오페라페스티벌 예술감독 김수정(글로벌오페라 단장)과 음악평론가 장일범이 사회를 맡아 진행하며 제주출신 성악가 소프라노 강정아와 바리톤 김승철, 서귀포출신 소프라노 고시연·테너 송영규 등이 함께 하여 본 공연의 의미를 더 할 예정이다.

2일(오후 7시 30분)과 3일(오후 3시)에는 푸치니의 대표 오페라인 '라 보엠'을 무대에 올린다.

푸치니는 세계적으로 가장 사랑받는 오페라의 거장이다. ‘라보엠’은 푸치니가 남긴 가장 아름다운 오페라로 꼽힌다.

양진모 지휘, 윤상호의 연출로 진행되며 여주인공 미미는 소프라노 서선영이 맡았고 미미의 연인인 가난한 시인 로돌포 역은 테너 신상근이 출연한다.

이외에도 무제타에는 소프라노 박소영, 마르첼로 바리톤 임희성, 콜리네 베이스 박준혁, 알친도로 바리톤 유재언 등 국내 최정상 성악가들이 열정 넘치는 무대를 펼친다.

제주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 위너오페라합창단, SONUS어린이합창단도 함께 참여한다.

또 2일(오후 2시) 소극장에서는 음악평론가 장일범의 “이지 오페라 특강”을 열어 오페라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공연은 초등학생 이상 관람 가능하며, 전석 유료다.

티켓은 문화취약계층은 오는 11일 10시부터 12일 오후 6시까지 전화로 접수받고, 일반 관람권은 15일 10시부터 서귀포E-티켓에서 예매할 수 있다.

※ 문의 서귀포예술의전당 공연기획팀(760-336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