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얼굴 최초 공개
상태바
'실화탐사대'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얼굴 최초 공개
  • 제주관광신문
  • 승인 2019.09.24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실화탐사대'가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된 이모씨(56)의 실체를 파헤친다.

오는 25일 오후 10시5분 방송되는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33년 만에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이씨에 관한 의혹을 파헤치고, 방송 최초로 이씨의 얼굴을 공개한다.

대한민국 강력범죄 사상 최악의 미제사건으로 꼽혔던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 주인공은 놀랍게도 1994년 발생한 청주 처제 살인사건으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수감 중인 56세의 이씨. 청주에서 살인사건을 일으킨 그가 왜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것일까.

지난 1991년 7월, 이씨는 같은 직장에 다니던 여성을 만나 결혼하면서 화성에서 청주로 거주지를 옮겼다. 하지만 결혼생활은 불과 3년여 만에 처참히 깨졌다. 그의 잔혹한 폭력성 때문이었다. 이씨는 처제를 자신의 집으로 유인해 성폭행한 후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했다. 이씨와 같은 건물에 거주했던 이웃들은 그의 섬뜩한 눈빛을 지금도 잊을 수 없다고 증언하는데.

30여 년을 화성에서 살았다는 이씨. 놀랍게도 화성연쇄살인 사건 중 범인이 밝혀지지 않은 9건의 미제사건 중 6건이 그의 집 반경 3㎞ 이내에서 벌어졌고 나머지 범행 장소도 그의 집에서 멀지 않았다. 그뿐만이 아니었다. 당시 살인미수 사건이 벌어진 적도 있었다고 한다. 실제 살인마를 피해 구사일생으로 탈출한 여성을 '실화탐사대'가 직접 만났다.

화성 지역 주민들은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떠오른 이씨가 화성 토박이로 알려지자 충격을 금치 못하고 있다. 특히 이씨와 함께 학창시절을 보낸 친구들은 그가 매우 착한 성품의 소유자로, 살인을 저지를 만한 사람이 아니라며 당혹감을 표하기도 했다.

'실화탐사대'가 방송 최초로 만난 이씨의 어머니도 자신의 아들이 연쇄 살인을 저지를 리 없다고 주장했다. 과거 처제를 살해했던 것도 아내에 대한 반감이 빚은 우발적인 사고였다고 말하는데. 교도소 내에서도 1급 모범수로 분류된다는 이씨. 그는 세 차례 진행된 경찰 조사에서 "화성 연쇄살인 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범행을 일체 부인하고 있다. 과연, 진실은 무엇일지 '실화탐사대'가 파헤쳐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