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비 시비 40대, 절도 혐의 드러나자 10km 난폭운전 도주
상태바
택시비 시비 40대, 절도 혐의 드러나자 10km 난폭운전 도주
  • 제주관광신문
  • 승인 2019.10.08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전 차량 절도 사건 피의자가 경찰의 동행 요구에 응하지 않고 포터를 타고 10km를 도주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순찰차가 포터를 에워싼 모습.(부산지방경찰청 제공)© 뉴스1


(부산=뉴스1) 조아현 기자 = 차량 절도 사건 피의자가 경찰 추격을 피해 10km를 도주하다 붙잡혔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8시50분쯤 '택시비를 주지 않고 도주하려 한다'는 112신고가 들어왔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택시기사와 A씨(48) 간에 벌어진 시비를 종결했으나 A씨의 신원을 파악하는 과정에서 그가 지난 4일 차량 절도 혐의 사건 피의자로 신고된 사실을 확인했다.

A씨는 경찰이 동행을 요구하자 인근에 있던 자기 소유의 포터를 몰고 도주했다.

A씨는 부산 부산진구 서면에서 연제구 연산동 반도보라 아파트 앞 도로까지 약 10km에 걸쳐 난폭운전을 하면서 도망쳤다.

순찰차가 포터를 에워싸고 A씨를 검거하려 했지만 A씨는 문을 잠그고 내리지 않았다.

경찰은 운전석 유리창을 부수고 A씨를 검거했다. A씨의 몸을 수색하다 발견한 흉기도 압수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